HOME > 커뮤니티 > 우리들의 이야기
 
우리들은요
조회 : 728        작성자 : 멜   

새해가 ,

한 해가 시작되었다고 매스컴에서는 연일 왁자한데

우리들은요.

아직 새해가 아니라 날마다 그날 그날을 보내고 있는 거 아닌가요?

그래도

모두들 한 해의 소망을 그려보는데

우리도 우리들 빈 종이 내어놓고

그 안에 한 해 그림들을 그려봐야겠지요.

 

저녁에 장작난로 옆에서

찻사발에 피어나는 흰차꽃 망울처럼,

매화망울처럼

그렇게 이쁘게, 곱게, 아름답게, 환상적으로

우리들 올해 꽃잎처럼 피어나기를 기도해봅니다.

 

꽃피는 산골에는 오늘 저녁에도

누군가가 꽃잎을 피우겠지요.

꽃잎이 핀 차는 또 얼마나 향기로웠는지.

잊지 못할 추억들을 준 시간이었지요.

 

이제,

멀리에서

도봉산 바위봉우리 올려다보며

그날 저녁 찻집의 향기와 이야기와 그윽한 차맛과

인정과 음악을 그리워합니다.

 

누군가에게

희망이 되고 즐거움이 되고

그리고 쉼터가 되는

장작불의 따스함으로

그렇게

꽃피는 산골이 늘 머무르기를

...................

오늘도 그곳 하늘빛은 푸르겠지요?

비록 세상사 시끄러운 뉴스들 쏟아져 내려도....

평화가 있겠지요?

작성일자 : 2009년 01월 06일


15의 글 ( 1 / 1 )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15 오월입니다09-05-021114
14 추기경님 가시는 길노 멜...09-02-20986
13[선택] 우리들은요09-01-06728
12 성탄입니다.....08-12-24635
11  RE: 메리 크리스마스!다심이08-12-24604
10 설이가 없어지다뇨?푸른산08-12-15516
9  RE: 설이가 없어지다뇨?관리자08-12-16586
8 비 오는 날하늘08-12-12513
7 초겨울 풍경멜...08-12-08484
6 겸손의 그릇나그네08-12-02471
5 꽃피는 산골 뜰이 있어 좋았서요김대정08-12-02454
4 재창녕마산고동문회 "마고인의 밤" 송년행사 공지재창마고동문08-12-01521
3 나무는 자신을 위해 그늘을 만들지 않는다.관리자08-11-20419
2 열두달의 ★친구☆이고 싶다.관리자08-11-20322
1  WwINmbRaZBEezwioko10-02-21655

[1]
 
 
꽃피는 산골주소: 경상남도 창녕군 계성면 사리 837번지(청련사 입구)
고객상담 및 예약전화 : 055) 521-5582 HP: 018-573-29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