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우리들의 이야기
 
나무는 자신을 위해 그늘을 만들지 않는다.
조회 : 571        작성자 : 관리자   


나무는 자신을 위해 그늘을 만들지 않는다.


나는 때때로 '나무'같은 존재가 그립다.
꼼짝없이 한 자리에 뿌리를 박고 서서 세상으로 떠난
친구가 지쳐서 돌아올 때를 기다리는 그런 나무 같은 친구.
언제나 그 자리에서 기다려 주고 내가 달려갔을 때
조금씩 흔들려 주는 나무, 뙤약볕 내리는 여름날
제 몸에 있는 그늘이나마 잠시 허락해 주는 나무.
언제라도 돌아갈 수 있는 고향을 책갈피처럼
마음의 한자락에 꽂아 두게 하는
그런 친구가 그리운 것이다.

- 고도원의 《나무는 자신을 위해 그늘을 만들지 않는다》중에서 -



* '나무'를 보면 친구가 생각납니다.
언제나 변함없이 제 자리를 지켜주는 친구,
하늘을 향해 멋있게 꿋꿋하게 자라면서 나의 그늘이 되고
마음의 고향이 되어주는 친구, 때가 되면 아름다운
우정의 꽃을 피우고 좋은 열매를 맺어내는 친구,
오늘도 그런 친구를 그리며, 화창한 봄볕에
나무 한 그루를 심습니다.

작성일자 : 2008년 11월 20일


15의 글 ( 1 / 1 )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15 오월입니다09-05-021210
14 추기경님 가시는 길노 멜...09-02-201097
13 우리들은요09-01-06847
12 성탄입니다.....08-12-24752
11  RE: 메리 크리스마스!다심이08-12-24723
10 설이가 없어지다뇨?푸른산08-12-15637
9  RE: 설이가 없어지다뇨?관리자08-12-16686
8 비 오는 날하늘08-12-12634
7 초겨울 풍경멜...08-12-08604
6 겸손의 그릇나그네08-12-02590
5 꽃피는 산골 뜰이 있어 좋았서요김대정08-12-02580
4 재창녕마산고동문회 "마고인의 밤" 송년행사 공지재창마고동문08-12-01666
3[선택] 나무는 자신을 위해 그늘을 만들지 않는다.관리자08-11-20571
2 열두달의 ★친구☆이고 싶다.관리자08-11-20455
1  WwINmbRaZBEezwioko10-02-21746

[1]
 
 
꽃피는 산골주소: 경상남도 창녕군 계성면 사리 837번지(청련사 입구)
고객상담 및 예약전화 : 055) 521-5582 HP: 018-573-2940